[Event] 그린룸 greenroom 28th Dec. 2019, Seoul

KR/EN





 그린룸     

2019.12.28. Sat. 13:00-17:00
WESS 서울시 성북구 창경궁로 320 2층

참여 작가: 로템 타샤크, 서영란, 앵 보, 이민경, 정나영, 채연
기획·제작: 그린룸 (김정현 용선미 장나윤)
그래픽디자인: 그린룸 (김보라)
편집: 그린룸 (김정현)
후원: 서울문화재단

그린룸은 큐레토리얼 연구와 창작을 위한 온라인 플랫폼으로, 2019년 서울, 뉴욕, 런던의 비평가, 큐레이터, 연구자, 그래픽디자이너가 협력하여 만들었다. 동시대 퍼포먼스 예술에 관한 공통의 관심사를 바탕으로 큐레토리얼 방법, 수행적 비평, 예술과 사회의 매개를 모색한다. 물리적 거리 및 시간과 속도의 차이에서 비롯되는 한계를 대화와 기록의 근거로 삼아 예술가들과 교류하며 다양한 지역과 문화에 개입하는 예술적 실천을 추구한다.

2019년 첫 번째 프로젝트로 네 편의 영상 퍼포먼스를 제작하고 두 편의 글을 기획 편집했다. 이스라엘 출신의 안무가 로템 타샤크는 대도시 뉴욕에서 사람들의 움직임을 관찰하여 분석한 글과 렉처 퍼포먼스 <정상(正常)의 광경들>을 선보인다. 베트남 출신의 안무가이자 포르노 연구자인 앵 보의 뮤직비디오 <넌-바이너리 푸씨>는 젠더, 인종적 소수자로서 겪은 뉴욕에서의 삶을 포르노그라피 형식의 이미지와 음악으로 유쾌하게 풀어낸다. 몇 년 전 수도원 잠입 프로젝트를 감행했던 이민경은 <사야도와 나>에서 수도자의 일상과 깨달음의 경험을 포개고 선문답과 구전동화를 중첩시킨다. 런던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정나영은 <기억의 전환>에서 영국의 반 자발적 이주민 2세대의 언어화된 기억 이면의 감정과 잔상을 점토 형상으로 포착한다.

리서처이자 안무가인 서영란은 「편지 다시보기: 플로팅 보틀 프로젝트(2016~)」에서 각각 일본과 스리랑카의 퍼포먼스 작가인 나츠코 테츠카, 베누리 페레라와의 공동 연구를 소개하며 전통의 관념과 서구식 근대화에 관한 사유의 궤적을 공유한다. 미술 저널리스트이자 큐레이터인 채연의 「광주비엔날레와 루앙루파, 미래를 내다보는 다른 시선 둘」은 2018년 광주비엔날레의 루앙루파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동시대 미술에서 콜렉티브의 작동 조건에 관해 고찰한다. 연말연시에 오픈 예정인 그린룸 홈페이지는 프로젝트 기록과 함께 퍼포먼스 연구와 비평의 공간이 된다.



PART 1. 스크리닝+토크
정나영 <기억의 전환>(2019)
이민경 <사야도와 나>(2019)

PART 2. 발제+토론
서영란 「편지 다시보기: 플로팅 보틀 프로젝트(2016~)」, 2019
채연 「광주비엔날레와 루앙루파, 미래를 내다보는 다른 시선 둘」, 2019

PART 3. 스크리닝/스트리밍+토크
로템 타샤크 <정상(正常)의 광경들>(2019)
앵 보 <넌-바이너리 푸씨>(2019)















greenroom

2019.12.28. Sat. 13:00-17:00
WESS (2F, 320, Changgyeonggung-ro,
Seongbuk-gu, Seoul, Republic of Korea)


Artists and Contributors:
Rotem Tashach, Yeong-Ran Suh, Anh Vo,
Min Kyoung Lee, Nayoung Jeong, Tiffany Yeon Chae
Curated and Produced by greenroom (Kim Junghyun, Sunmi Yong, Nayun Jang)
Graphic design: greenroom (Bora Kim)
Editing: greenroom (Kim Junghyun)
Funded by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greenroom is an online curatorial research collective focusing on the medium of performance within and/or beyond the context of contemporary arts. Founded in April 2019 by four art practitioners Kim Junghyun, Nayun Jang, Sunmi Yong, and Bora Kim from S. Korea, each located in Seoul, London, and New York, it aims to build a virtual community and alternative platform on the web, transcending the limit of physical and material boundaries. Reifying ideas in close collaboration with artists and thinkers, greenroom initiates various activities centered on discourses/practices that emerge from the performance.

As an inaugural attempt sparked in 2019, greenroom has produced four film-performances and two writings together with six collaborators/participants. At its first offsite presentation, an Israeli choreographer Rotem Tashach will present a lecture-performance via a video call based on his essay Spectacles of Normalcy, an analysis of quotidian movements that are spotted across the city of New York in places like a corridor, gym, subway, swimming pool, street, etc. A Vietnamese choreographer and theorist Anh Vo’s Non-Binary Pussy, weaving the story of their (his) racial-gender minoritarian self in the US with a pornographic scope, will invite the audiences into the scene of his satirical but witty music performance. In Sayadaw and I, Min Kyoung Lee, who had carried out the Operation Enlightenment - a radical ethnology into the seekers' world, will depict the daily life and insight of a monk, overlapping a Zen riddle and old fable. Nayoung Jeong, who works and lives in London, will unveil her performance video Shifting Memory into Clay. To explore the memories of second-generation immigrants living in the UK, she exteriorizes the participants' stories stacked up with untranslatable emotions and residues and transforms each of them, simultaneously on-site, into a clay object.

A researcher and choreographer Yeong-Ran Suh will introduce her collaborative work Floating Bottle Project that she has been co-developing with two other performance artists Natsuko Tezuka from Japan and Venuri Perera from Srilanka. Throughout the process, they probe into, by sharing a long thread of thoughts, the notion of tradition and western modernism. An art journalist and curator Tiffany Yeon Chae will talk about the conditions required for art collective in contemporary arts by sharing her experience of participating in ruangrupa’s project, organized for Gwangju Biennale 2018.

greenroom’s homepage, which will be opened to the public at the end of this year, will further perform as a gathering space for active research and critical practice as augmenting its own archival materials animated by an array of collective thinking.


PART 1. Screening + Talk
Nayoung Jeong, Shifting Memory into Clay, 2019
Min Kyoung Lee, Sayadaw and I, 2019

PART 2. Presentation + Discussion
Yeong-Ran Suh, Unpacking the letters: Floating Bottle Projects (2016~), 2019
Tiffany Yeon Chae, Gwangju Biennale and ruangrupa, two different eyes foreseeing the future, 2019


PART 3. Screening/Streaming + Talk
Rotem Tashach, Spectacles of Normalcy, 2019
Anh Vo, Non-binary Pussy, 2019